서울  °C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6월07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박능후 복지장관 “거짓진술·격리위반… 우리를 위험에 빠트리는 행위”
신속한 진단검사·격리조치, 감염 확산 방지하는 데 매우 중요해
등록날짜 [ 2020년05월16일 18시21분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최근 역학조사 시 거짓된 진술을 하거나, 격리조치를 위반하고 이탈하는 분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러한 행위는 우리 주위의 가족들과 이웃들을 위험에 빠트리는 행위임을 우리 모두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박 1차장은 “이번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사례에서 출입자 명부가 부정확하게 작성되어 방문자 확인이 늦어진 것이 감염을 확산시키는 주된 원인 중 하나였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높은 IT 기술을 활용해서 방문자도 편리하게 명부를 작성하고, 집단 감염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오늘은)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사례의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지 열흘”이라며 “앞으로 우리가 생활과 방역의 조화를 위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뼈아프게 느끼게 해준 사례”라고 말했다.

 

또한 “확진되신 분이 가족이나 지역사회에 다시 전파시킨 2차 이상 감염사례가 40%에 이르고 있다”며 “방역당국의 신속한 진단검사와 격리조치의 속도가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느끼게 해 주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박 1차장은 “방역당국은 신속한 대응을 위해 서울 이태원 소재 클럽, 주점 등 방문자에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익명검사를 시행 중이며, 그 범위를 무자격 체류자까지 확대하고 있다”며 “감염이 의심되는 분은 주저하지 마시고 보건소나 1339에 연락하셔서 진단검사를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당분간 계속될 코로나19와의 불편한 동행에서 우리의 일상이 또다시 무너지지 않도록 항상 긴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밀집 시설의 출입은 삼가주시기 바라며, 이제는 우리 모두가 알고있는 생활 방역수칙을 완전하게 실천해보는 주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자료 제공 : 중앙사고수습본부

올려 0 내려 0
박구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900억 원 공급 (2020-05-18 12:45:49)
[인천강화소방서] 길상남성의용소방대 청사 준공식 가져 (2020-05-16 18:03:45)
[창원소방본부] 안전한 여름 에...
[인천서부소방서] 사회복무요원...
[인천강화소방서] 의용소방대 ...
[인천서구]‘힘내라 서구! 냠냠...
[인천서부소방서] 오류동 컨테...
[인천강화소방서] 새롭게 닻을 ...
[경기부천시] 고위험시설 사업...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