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조금 서울 17 °C
로그인 | 회원가입
10월2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주도]자치경찰단, 극조생 미숙과 감귤 선과 현장 적발
상품 기준 당도 8브릭스 미만 2.1톤 전량 폐기 조치. 과태료 부과 예정
등록날짜 [ 2021년09월24일 16시56분 ]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극조생 미숙과 감귤을 유통하려던 선과장을 적발, 행정시에서 업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적발된 서귀포시 토평동 소재 A선과장은 감귤 상품기준인 당도 8브릭스 미만의 덜 익은 극조생 감귤 2.1톤을 선과 작업 중이었다.
 

자치경찰과 서귀포시는 현장에서 당도 검사를 실시한 결과, 당도 기준 미달로 확인됨에 따라 전량 폐기토록 조치했다.
 

현행 ‘제주특별자치도 감귤 생산 및 유통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10월 1일 이전 극조생 감귤을 출하하려는 농가와 유통인은 수확 전에 당도와 착색비율 검사를 의뢰해 당도 8브릭스 이상·착색비율 50% 이상의 경우만 출하할 수 있다.
 

감귤 강제 착색, 품질검사 미이행, 출하신고 미이행, 비상품 감귤 유통 등의 행위 시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현장 점검반은 9월 말까지 풋귤 유통 및 감귤 강제 착색에 이어 10월 1일부터 내년 2월 말일까지 비상품 감귤 유통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제주감귤의 신뢰 향상과 가격안정,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12명으로 4개 단속반을 편성했다”면서 “앞으로도 행정시와 유기적 협조를 통해 비상품 감귤 유통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송형섭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코로나19위험, 성매매를 방역하라' 온라인 캠페인 (2021-09-24 17:02:51)
[전라남도]전남 타지역 접촉 확진 급증. 선제 검사 필요 (2021-09-24 16:54:50)
‘마한역사문화 복원과 세계화...
임청각 원형 복원으로 민족 자...
인천서부소방서, 초등학생 대상...
인천서부소방서, 2021년 어린이...
산업튼튼! 지원으뜸! 경북에 투...
경북도, 27일부터 소상공인 손...
목포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